강효상 ‘국민 알 권리’ vs 靑 ‘기밀누설’…파문 확산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23:03]

강효상 ‘국민 알 권리’ vs 靑 ‘기밀누설’…파문 확산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5/23 [23:03]

강효상 “야당 탄압”…나경원 “공익제보 성격이 강해”

靑 “유출 당사자 기밀누설 시인…외교부, 감찰결과 발표할 것”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 유출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강 의원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을 감찰하면서 휴대전화를 조사한 데 대해 “흔들리는 공직사회를 겁박하고 공무원과 야당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 것”이라며 야당 탄압을 주장했다.

 

이어 ‘국민 알권리’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며 감찰조사를 통한 유출자 적발에 대해 “촛불정부, 21세기에서 할 수 있는 일인지 묻고 싶다"고 반발했다.

 

앞서 지난 9일 강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요청과 관련한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을 공개했으며, 청와대는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즉각 반박하면서 해당 사항에 대한 감찰을 실시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이 정권의 굴욕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의 성격이 강하다"고 규정하면서 강 의원 비호에 나섰다.

 

그러나 청와대는 국가정상 간 통화내용이 ‘3급 기밀’에 해당한다며 한국당의 ‘공익제보’ 주장을 일축했다.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고 유출한 당사자가 기밀누설을 시인한 것, 휴대전화 감찰 조사도 동의하에 이뤄진 점 등을 설명하며 해당 외교부 직원에 대한 징계는 조만간 외교부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에서도 이번 사건에 대한 갑론을박이 뜨겁다. 강 의원과 외교부 직원의 처벌을 요청하는 청원이 게시되는가 하면 처벌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 등이 제기되고 있고 한국당의 정치공세, 외교부의 기강해이도 거론되는 만큼 논란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외교부 직원 휴대폰 압수에 대해서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 원명국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인영 "新친일세력, 우리 국민이 극복할 대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