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야…패스트트랙 지정 이뤄낼 것”

“한국당, 의회민주주의 유린…사법·정치개혁 국민 요구 걷어차”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19:34]

이정미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야…패스트트랙 지정 이뤄낼 것”

“한국당, 의회민주주의 유린…사법·정치개혁 국민 요구 걷어차”

신선혜 기자 | 입력 : 2019/04/25 [19:34]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와 공수처법 관련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도, 포기할 수도 없는 20대 국회의 사명”이라며 “오늘 두 개의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관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지정 저지를 위해 국회의장실을 점거농성한 것을 꼬집으며 “한국당에 의해 의회민주주의가 철저히 유린되고 있다”고 직격하고 “국회의장에게 폭언을 퍼붓고 정당한 의사절차를 가로막는 폭거가 버젓이 일어났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더 이상 미루지 말라는 사법개혁·정치개혁에 대한 국민의 요구를 오로지 자기 기득권에만 혈안이 돼 행패를 부리며 걷어차고 있다”며 “사시미칼에 이어 김일성 유훈까지 운운하며 의회의 품격을 저질스러운 색깔론으로 짓밟고 있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또 문 의장을 막아서는 과정에 불거진 신체접촉 논란 등을 겨냥해 “당 대표는 대권에 눈이 멀어 보수 지지층 결집에만 열을 올리고 의원들은 차기 총선 공천에 눈이 멀어 할리우드액션에 온몸을 던지는 사이에, 민생법안들은 국회 구석에서 먼지만 쌓여가고 있다”면서 “이제 더 이상 국회를 이런 상태로 방치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한국당을 향해 “이틀간 국회는 자유한국당에 의해 난장판이 됐다”며 “국회법에 보장된 패스트트랙을 불법인 것처럼 회의장을 막고 의장실에 난입해 국회의장이 병원에 실려가는 사태까지 초래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선거제・공수처 개혁)논의에 함께할 기회가 있었지만 반대만 하다 지금에 와서는 국회를 마비시키고 20대 국회를 전면 보이콧할 것이라는 대국민 겁박까지 일삼고 있다. 도대체 무엇을 하자는 것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이성을 되찾고 국회에서 제발 일 좀 하자”고 일침을 가했다.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원명국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양정철 '잠시생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