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 산불 3단계 발령....文 대통령 "가용 자원 총 대응하라"

5일 오전 1시39분 현재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4/05 [08:15]

강원도 고성 산불 3단계 발령....文 대통령 "가용 자원 총 대응하라"

5일 오전 1시39분 현재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4/05 [08:15]

▲ 사진-mbc 영상 캡쳐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로 인해 5일 오전 1시39분 현재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또 막대한 산불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250ha(헥타르·1㏊=1만㎡)의 산림도 소실된 것으로 추산된다. 

 

정부는 4일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 조기 수습을 위해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5일 00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9시44분을 기해 대응 수준을 2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3단계로 올렸다. 이와 함께 청와대도 분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0시20분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산불 관련 긴급회의를 주재했고 고성 산불 상황으로 식목일 관련 등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강원 소성 산불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대응하라. 특히 진화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지시했다.

 

이번에 내려진 화재대응 3단계를 보면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한다.   

 

강원도 지자체에서는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이 번질 우려가 있는 지역은 선제적으로 주민 대피를 조치하고 피해 지역 학교 휴교령 등 아이들의 보호방안을 강구하도록 지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양정철 '잠시생각'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