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박양우・문성혁 인사청문회, 野 집중 공세

한국당, 김연철 자진사퇴・靑 임명 철회 촉구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19/03/26 [23:58]

김연철・박양우・문성혁 인사청문회, 野 집중 공세

한국당, 김연철 자진사퇴・靑 임명 철회 촉구

박종완 기자 | 입력 : 2019/03/26 [23:58]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원명국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국회는 26일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인 김연철・박양우・문성혁 후보자 3인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전에 열린 인사청문회에서는 예상대로 3명 후보자의 과거 이력 등에 대한 의혹에 야당의 집중 공세가 이어졌고 여당은 대체로 후보자들을 엄호했다.

 

과거 SNS에서 ‘금강산 피격 사건은 통과의례’라고 발언하고, 천안함 폭침과 관련한 ‘말바꾸기’, NLL(북방한계선) 문제 등 막말에 이념편향성 논란으로 야당의 집중 포화를 받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연신 "깊이 반성한다", "송구하다", "사과드린다"라는 답변을 내놓았지만 야당 의원들의 거센 공세가 이어지자 적극 해명하기도 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문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 특혜 채용 의혹이 쟁점이 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채용에 특혜가 있지 않았는지를 집중 거론했지만 문 후보자는 “몰랐다”는 답변을 반복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문 후보자에게 해명할 기회를 주는 등 감싸는 모양새를 취하기도 했다.

 

반면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자녀의 거액 예금 보유, 위장전입, 대기업 사외이사 이력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지만 다른 후보자에 비해서는 비교적 차분한 검증이 이뤄졌다는 평가다.

 

한편 이날 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김 후보자의 자진사퇴 및 청와대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운전면허도 없는 무자격자에게 대한민국을 맡길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 정권”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장관 후보자는 스스로 물러나거나 청와대가 임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예의”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의 인사시스템에는 국민은 없고 극민(克民)만 있다”며 “비판하려면 해라 임명은 강행하겠다는 식의 청와대의 아집과 독선에 국민의 실망과 분노가 쌓여가고 있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염치가 없으면 눈치라도 보라”고 성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