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직 총사퇴 시사.."패스트트랙 통과 시 가능한 모든 조치"

원명국 기자 승인 2019.11.12 13:16 의견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가능성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카드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미 말했지만 패스트트랙은 불법이다. 불법적으로 의결한 것이다. 이제 불법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며 "그런데 불법의 연결고리를 끊지 않고 불법을 기정사실화하고, 다음 절차로 이어가겠다는 것은 도저히 용인불가다. 의회민주주의 파괴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회민주주의 복윈 차원에서도 불법의 연결고리를 반드시 끊겠다. 가능한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비공개로 진행된 조찬간담회에서 한국당 재선의원들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경우 의원직 총사퇴를 지도부에 건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