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신종코로나 경기하방 우려…경제활동 위축 경계해야”

“공장가동·수출지원, 내수활성화 대책 등 최대 지원”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2.07 21:07 | 최종 수정 2020.02.12 10:49 의견 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지역경제인과 지역소상공인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지역경제인과 지역소상공인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경제에 미칠 파급영향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재한 신종코로나 관련 경제단체·기업인 간담회에서 “신종코로나가 조기 종식되지 않는다면 경기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선제 준비와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경제활동이 너무 과다하게 위축되는 것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코로나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업 피해극복 및 지원대책, 나아가 금년 경기개선 흐름을 지켜낼 대책 등을 정부-기업간 협의하고자 마련됐다.

홍 부총리는 “대·중소기업의 공장가동·수출지원, 내수활성화 대책, 자영업자 경영애로 완화 대책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조치를 강구하겠다”면서 “경제 주역이자 실제 글로벌 밸류 체인과 밀접히 연결돼 산업 현장에서 애쓰고 계신 기업인 여러분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함께 해결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고 했다.

정부는 관광업 지원대책, 수출지원대책 등 업종·분야별 정책지원 대책을 마련해 2월중 발표할 예정이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작년 일본 수출 규제와 비슷하게 신종코로나에 따른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글로벌 공급망) 충격으로 우리 기업 생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관광·숙박·도소매·음식점 등 내수 위축이 발생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일본 수출 규제에 성공적으로 대응했듯, 이번 신종코로나 사태에 대해서도 잘 대응하고 있고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현장 기업 소통과 부처 간 협업 두 가지 원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수출과 내수 모두 타격이 우려되며 기업인들은 파장이 어디까지 갈지 우려가 크다”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어떻게, 무슨 대처를 할 것인지에 초점을 두고 선제적이고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영주 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황각규 롯데 부회장, 박근희 CJ 부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도 참석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