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주광덕 내통자 밝혀라...일탈 단죄 조치 검토"

원명국 기자 승인 2019.09.27 11:49 의견 0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장관과 부인, 검찰 관계자가 아니면 전혀 알 수 없는 사실을 질문한 점과 관련해 내통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정치검사와 정쟁야당의 검은 내통의 가능성이 만천하에 폭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를 전후해 반복적으로 벌어졌던 명백한 피의사실 유포 의혹을 포함해 야당과 뒷거래하며 정치개입하는 검찰정치는 절대로 있어선 안 되고, 정치검찰은 이번 기회에 끝을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서 "윤 총장이 직접 나서서 정치검찰을 색출하고 책임을 물어달라. 아니면 아니라고, 그런 일이 없었다고 책임있게 답해달라"며 "검찰을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대답하시길 바라고, 검찰을 정치에서 분리해 순수 검찰의 제자리로 돌려놓아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우선은 윤 총장이 어떤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지 먼저 지켜보겠지만, 길지 않은 시간 안에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부득불 우리가 (조치를) 해야할 수밖에 없다"며 "불행한 사태가 생기지 않도록 분명한 조치를 취해달라" 라고 발언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