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문 정부의 반부패 기구 사정기관 고유권한을 간섭하는 방식은 곤란"

송창미 기자 승인 2017.07.21 13:53 | 최종 수정 2017.07.21 13:54 의견 0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17일 날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 비서관회의서 노무현 정부 때 가동됐던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 재가동을 지시했다. 당시도 큰 논란 있었다"며 "검찰총장과 국정원장, 감사원장이 함께 회의에 참석 배석하는 게 정치중립을 훼손한다는 논란 있었다. 최근 당시 반부패 위원장 역임한 정성진 전 법무장관의 언급에 따르면 문 정부의 반부패 기구 성공하려면 사정기관 고유권한을 간섭하는 방식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