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전 울산시장, '황운하와 배후세력 철저 수사해야'

원명국 기자 승인 2019.11.27 15:03 의견 0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낙선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권력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