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표 세일즈 외교 성과, “중국 관광객 확대 확답받았다”

7일 크루즈 등 중국인 단체관광 활성화 위한 중국 문화여유부 방문

황정묵 기자 승인 2019.11.08 14:56 의견 0

지난 7일 중국 베이징 방문 중인 오거돈 부산시장이 중국의 뤄수깡 문화여유부장과 만나, 상해 크루즈 재개 등 중국인 관광객 부산 유치에 대한 중국정부의 협력과 지원을 재확인 받았다.
지난 7일 중국 베이징 방문 중인 오거돈 부산시장이 중국의 뤄수깡 문화여유부장과 만나, 상해 크루즈 재개 등 중국인 관광객 부산 유치에 대한 중국정부의 협력과 지원을 재확인 받았다.

지난 7일 중국 베이징 방문 중인 오거돈 부산시장이 중국의 뤄수깡 문화여유부장과 만나, 상해 크루즈 재개 등 중국인 관광객 부산 유치에 대한 중국정부의 협력과 지원을 재확인 받았다.

이번 방문은 지난 9월 2일 부산을 방문한 뤄수깡 부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당시 오 시장은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해 뤄수깡 부장의 부산방문 소식을 듣고 긴급 업무조찬을 추진했고 ‘전세기를 이용한 중국 단체관광 허용’과 ‘부산-상하이간 대형크루즈선 운항 재개’ 등을 요청했다. 실제로 뤄수깡 부장은 중국에 돌아가 부산에 더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업무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뤄수깡 부장은 만찬을 주최해 오 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방문단을 초대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부산의 관광자원은 수도권과는 다른 특색을 띈다. 서울만큼 부산에도 많은 관광객들을 유치하는 것이 이번 방문의 목표”고 설명했다.

뤄수깡 부장은 “중국 관광객들이 부산을 비롯한 한국에 더 많이 가도록 지시를 내린지 석 달이 채 되지 않음에도, 지난 해 400만명에서 올해는 600만명으로 증가가 예상되는 등 수치상으로 좋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수치상으로는 서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많지만 증가세는 부산이 더욱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 시장은 “부산은 특히 크루즈 관광하기 좋은 도시다. 큰 규모의 부두가 세 군데나 있으며 부두 근처에 관광객들이 둘러볼 곳도 집적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뤄수깡 부장은 “지난 9월 만남 이후 상하이의 크루즈 업체로 해금 부산과 협의하도록 했고 현재 협의 중”이라며 지난 약속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오 시장은 부산의 상해거리가 더욱 활성화되어 중국관광객과 부산시민의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중국의 투자를 유도하기도 했다. 이에 뤄수깡 부장은 상해시 관계자에게 해당 내용을 전할 것이며 이후 오 시장의 상해 방문을 제안했다.

관광객뿐만 아니라 중국기업들이 부산에서 MICE행사 등을 개최할 수 있도록 설득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특히 5만 평방미터에 달하는 벡스코 등의 회의장을 언급하며 중국 정부와 기업차원의 협력을 구했다.

뤄수깡 부장은 이날 접견과 만찬의 성과로 ‘더 많은 중국 관광객이 부산을 방문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오 시장은 양국 간 교류가 지속될 수 있도록 실무 차원의 논의를 이어나가자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