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86명, 지역 351명...이틀 연속 300명대 유지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2:18]

신규확진 386명, 지역 351명...이틀 연속 300명대 유지

신선혜 기자 | 입력 : 2021/01/19 [12:18]

▲ 자료=질병관리청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19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후반을 기록, 이틀 연속 300명대를 나타냈다.

 

하지만 전날부터 카페·노래방·헬스장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과 교회 등이 다시 문을 열어 재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는 남아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늘어 누적 7만3115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 351명, 해외유입이 35명이다.

 

수도권 확진자는 서울 95명, 경기 128명, 인천 18명 등 241명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17명, 강원 16명, 대구 15명, 경남 11명, 경북 8명, 광주·대전·충남 각 7명, 전남 6명, 울산·충북 각 5명, 세종 3명, 전북 2명, 제주 1명으로 총 1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35명 중 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7명은 경기(11명), 서울(6명), 울산(3명), 대구·인천·광주·강원·충남·전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01명, 경기 139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259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9명 늘어 누적 1283명,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 줄어 총 335명이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745명 늘어 누적 5만9468명,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78명 줄어 총 1만2364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