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임오경 광명갑 국회의원, 국회문화체육관광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선임

국민 누구나 차별없이 문화·체육을 향유하는 선진적 대한민국 만들겠다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5:38]

임오경 광명갑 국회의원, 국회문화체육관광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선임

국민 누구나 차별없이 문화·체육을 향유하는 선진적 대한민국 만들겠다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4/06/18 [15:38]

▲ 임오경 국회의원(경기 광명갑)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경기 광명갑)이 18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참석의원 전원 찬성으로 제22대 국회 상반기 더불어민주당 간사로 선임됐다.

더불어민주당, 조국혁신당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신임 문체위원들의 인사를 시작으로 상임위 간사 선임 및 '일본 정부의 사도 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철회 및 일본 근대산업시설 유네스코 권고 이행 촉구 결의안' 등을 통과시켰다.

간사로 선임된 임오경 의원은 “민주당 상임위 간사로서 국민 누구나 차별 없이 문화·체육을 향유 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며 “제22대 국회 전반기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건강한 국민·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전 세계의 롤모델이 되는 스포츠 복지국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간사 선임 후 포부를 밝혔다.

또한 임의원은 상임위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정부 및 여당에 대해 “22대 국회 문을 여는 첫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여당 의원들이 전원 불출석하고, 부처 또한 출석하지 않은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하고 “22대 총선의 민의를 되새겨 함께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며 여당 의원들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경기 광명갑 재선의원으로 지난 제21대 국회에서 문체위원으로 활동하면서 4년 연속 당·시민단체·언론사 등에서 의정 대상을 받고, 이어 제22대 국회 전반기 문체위 간사에 선임됐다.
박종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