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고향인 ‘음성군‘에 2번째 고향사랑기부

“어릴 적 생각 많이나, 고향의 발전을 위해 사용해 달라”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16:25]

김동연 경기도지사, 고향인 ‘음성군‘에 2번째 고향사랑기부

“어릴 적 생각 많이나, 고향의 발전을 위해 사용해 달라”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4/03/31 [16:25]

 

▲ 김동연 경기도지사, 고향인 ‘음성군‘에 2번째 고향사랑기부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30일 고향인 충북 음성군의 무극전통시장을 방문하고 고향사랑기부금을 납부했다.

김 지사는 “음성군은 내가 태어난 고향으로 고향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며 뿌듯한 마음과 옛날 생각이 많이난다”며 “이렇게 고향의 전통시장을 방문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고향사랑기부까지 할 수 있게 돼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를 제외한 지자체에 연간 500만 원 한도 안에서 기부할 수 있다.

기부자는 10만 원까지 전액 세액 공제, 10만 원 초과분은 16.5%의 세액 공제 혜택과 함께 기부 금액의 30% 이내 해당하는 답례품을 받을 수 있다.

조병옥 군수는 “항상 고향인 음성군을 생각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김동연 지사님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보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군민의 복리증진 및 음성발전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음성군 금왕읍 무극리 출신으로 고향사랑기부 동참은 고향사랑기부제가 시행된 작년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박종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