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檢, '강제추행 혐의' 오거돈 징역 7년 구형

김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21 [15:15]

檢, '강제추행 혐의' 오거돈 징역 7년 구형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1/06/21 [15:15]

  © YTN뉴스 갈무리


[미디어이슈=김경희 기자] 검찰이 부산시청 소속 여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1일 오전 부산지법 형사6부(부장판사 류승우) 심리로 열린 오 전 시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7년을 구형하고 성폭력 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장애인 복지시설에 5년간 취업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자 두 명의 범죄가 유사해 일회성이나 충동적이라고 볼 수 없는 권력형 성범죄"라면서 "사퇴에 따른 시정 공백 1년에 이르고 보궐선거로 막대한 선거비용을 초래했으며 피해자는 그 충격으로 아직도 일상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날 최후진술에서 오 전 시장은 "공직 50년이 순간의 잘못에 모든 것이 물거품 됐다"고 후회했다.

 

그는 "피해자가 일상으로 회복하는데 어떤 것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얼마 남지 않은 삶, 반성하며 살 것"이라고도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018년 11월 부산시청 여직원 A씨를 강제추행하고 같은해 12월 A씨를 다시 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4월 시장 집무실에서 또 다른 직원 B씨를 추행하고 이 직원에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상해를 입힌 혐의(강제추행치상)도 받는다.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방송 운영자들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서는 무고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해 4·15 총선 직후인 4월23일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고 시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오 전 시장에 대한 1심 선고 재판은 오는 29일 열릴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