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신규확진 747명...수도권 59.7%·비수도권 40.3%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0:45]

신규확진 747명...수도권 59.7%·비수도권 40.3%

신선혜 기자 | 입력 : 2021/05/14 [10:45]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40%를 넘어서면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47명 늘어 누적 13만380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729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서울 229명, 경기 172명, 인천 34명 등 수도권에서 435명(59.7%)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은 전남 50명, 경북 34명, 대전 31명, 경남 28명, 울산 26명, 강원 25명, 부산 24명, 충남 22명, 전북 14명, 광주·제주 각 10명, 대구 9명, 세종 7명, 충북 4명 등 총 294명(40.3%)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18명 중 9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9명은 경남(4명), 서울(2명), 광주·경기·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31명, 경기 173명, 인천 34명 등 총 438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1893명, 위중증 환자는 총 153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489명 늘어 누적 12만395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56명 늘어 총 8092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