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해안철책 부지를 친수여가공간으로 조성

12일 소래 해오름공원~남동국가산단 해안 보행축 연결공사 착공

신선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1 [15:40]

인천시, 해안철책 부지를 친수여가공간으로 조성

12일 소래 해오름공원~남동국가산단 해안 보행축 연결공사 착공

신선혜 기자 | 입력 : 2021/04/11 [15:40]

▲ 공사현장 해안로     ©

 

▲ 공사현장 해안로     © 사진제공=인천시

 

[미디어이슈=신선혜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보행공간이 협소한 소래·논현지구 남측 해안로 철책 철거 부지에 자전거도로, 보행로, 녹지 및 해안 전망대를 조성해 소래해오름공원과 연결되는 안전하고 쾌적한 친수 여가공간을 마련한다.

 

11시 시에 따르면 제3경인고속도로 고잔영업소 남측 해안변의 철거된 철책과 초소부지에 경비 CCTV 등 대체시설을 설치하고 시민에게 열린 바다를 제공하기 위해 ‘소래해오름공원~남동공단 해안 보행축 연결공사’를 오는 12일 착공한다.

 

36억 원을 들여 철거된 철책 부지를 활용한 자전거도로·보행·녹지공간 조성(600m)과 함께 고가교인 아암1교에 부착식 보행데크(400m)를 설치해 자전거도로와 보행로를 분리하고, 초소부지는 전망대를 설치해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올해 말 개방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소래습지생태공원에 보행데크·휴게쉼터 및 소래해넘이다리 인근에 친수전망대를 착공해 올해 말까지 준공·개방할 계획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본 사업과 연계해 소래습지생태공원부터 소래포구를 거쳐 아암로를 따라 용현갯골유수지까지 연안친수 보행로와 자전거도로, 전망휴게쉼터 등이 완성된다.

 

손병득 시 해양친수과장은 “현재 추진 중인 해양친수공간 조성사업을 올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친수도시 인천’으로 나아가는 기틀이 되길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철책철거 및 기존 친수시설과 연계될 때 효과가 높은 친수공간 조성 사업을 적극 발굴해 시너지 효과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