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靑선거개입' 수사, 이진석 기소...임종석·조국·이광철 무혐의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21:51]

'靑선거개입' 수사, 이진석 기소...임종석·조국·이광철 무혐의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1/04/09 [21:51]

▲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 SBS뉴스 갈무리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이로써 작년 1월 이 사건 주요 피의자 13명을 재판에 넘긴 지 1년 3개월 만에 수사가 마무리됐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권상대 부장검사)는 9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추가 수사한 결과 이 실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전직 공무원 윤모씨 등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실장은 2017년 10월 송 전 부시장 등으로부터 '울산 공공병원 공약을 구체적으로 수립할 때까지 산재모병원 예타 결과 발표를 연기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또 2018년 3월에는 울산 공공병원 관련 내부정보를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 측에 제공해 공약을 구체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방선거일이 임박한 2018년 5월쯤 예타 결과가 발표되도록 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전 부시장과 윤모씨는 울산시청 자료를 유출한 혐의다. 

 

18년 1월부터 2월까지 송 전 부시장의 부탁을 받은 윤씨는 울산시청 내부 자료를 이메일로 발송하고 설명해줘 특정 후보의 선거공약 수립 및 선거운동에 활동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이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하명수사' 혐의로 고발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등 16명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또 문 대통령에 대해선 각하 처분했다.

 

검찰 관계자는 "나머지 피의자들은 혐의를 입증할 명확한 증거가 부족해 불기소처분하고 관련 뇌물 등 사건은 사건관계인 다수가 거주하고 있는 울산지검에 이송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박종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