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임종성 의원, CJ대한통운 노동자 산배보험 느슨...개선 시급

박종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7:48]

임종성 의원, CJ대한통운 노동자 산배보험 느슨...개선 시급

박종완 기자 | 입력 : 2020/10/12 [07:48]
 

 

 

임송성 국회의원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 경기 광주을)이택배업계 1위, CJ대한통운의 택배 노동자가 타 업체보다 산재 제외 신청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범을 보여야 할 1위 업체의 택배 노동자 안전망이 타 업체보다 느슨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 한 결과, CJ대한통운의 2020년 7월에 집계된 입직자 4,910명 중 64.1%에 해당하는 3,149명이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을 제외한 타 업체의 평균인 58.9%를 웃도는 수치로, 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의 택배 노동자가 오히려 산재 혜택을 더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올 상반기 과로사한 택배기사 7인 중 4인이 CJ대한통운 소속이고, 코로나19로 인한 업무 과중이 심각해지고 있음을 감안할 때,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지난 8일 과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택배 노동자 역시 CJ대한통운 대리점 소속이며, 이 택배 노동자 역시 산재보험적용제외 신청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을 시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임 의원은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할 업계 1위가 오히려 택배업계의 잘못된 관행을 부추기는 꼴”이라고 꼬집으며 “산재보험을 적용받지 못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과도한 업무에 택배 노동자들을 내모는 것은 안전띠 없는 운전을 부추기는 것과 같다.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코로나19시대에 택배 노동자는 그야말로 필수 노동자”라며 “이들을 보호하는 것이 국민편의는 물론, 방역의 성패를 좌우하니만큼 국가뿐 아니라, 업계 역시 솔선수범해 이들을 보호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