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조업체 '긴급자금' 지원...다음달 5일부터 접수

미디어이슈 승인 2020.05.20 10:54 의견 0
 
 

 

코로나19 민생경제 살리기 서울시 지원 내용 (자료=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로 인한 제조업체들의 사업을 유지하고 종사자의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긴급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긴급자금 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 영업 위기를 맞은 서울의 4대 제조업(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업체들에 긴급수혈 자금으로 총 20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4대 제조업종에 속하는 50인 미만의 사업체로 업체당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을 받은 업체는 최소 3개월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지원받은 자금으로는 산업 활성화를 위해 시제품 기획·제작, 마케팅 등의 사업비 목적으로 사용해야 하며 인건비·임대료·운영비 등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 

지난해 매출이 없는 사실상 폐업상태인 업체나 지원 접수일 기준으로 국세·지방세를 체납한 업체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는 우선 4대 제조업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의류봉제·수제화 업종부터 총 110억원을 먼저 투입한다. 이후 순차적으로 기계금속(33억원), 인쇄(50억원) 업종에도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의류봉제·수제화 업종 지원 신청은 다음달 5일부터 19일까지 접수한다.

지원 금액은 사업체 규모에 따라 10인 미만 사업장은 1000만원 내, 10인 이상∼20인 미만 사업장은 2000만원 내, 20인 이상∼50인 미만 사업장은 3000만원 내로 지원한다.

지원금은 1차로 7월 초 지급된다. 지원금을 받은 후 종사자를 해고하는 등 고용을 유지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이미 교부된 금액을 환수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심 제조업 기반이 무너지면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서울의 지속가능한 경제생태계가 흔들린다"며 "긴급수혈자금을 통해 운영 자체가 어려워진 제조업체들이 사업을 유지하고 종사자의 고용을 유지하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