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호 인천시의원, 원격수업 교사에 감사 및 지원 방안 모색

학생 없는 제39회 스승의 날 맞아 관내 학교 2곳 방문
온라인 수업의 안착은 우리 교육의 미래를 위한 피할 수 없는 관문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5.18 15:36 | 최종 수정 2020.05.18 16:17 의견 0

 

학생 없는 제39회 스승의 날 원격수업의 최전선에서 교사와 함께하다.
인천시의회 서정호 의원, 학생 없는 제39회 스승의 날 원격수업의 최전선에서 교사와 함께하다.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광역시의회 교육위원회 서정호 제1부위원장은 18일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의 최전선에서 열의와 아이디어로 학생들의 학업지원을 위해 쉴새 없이 노력하는 학교현장의 교사들을 방문해 학생 없는 스승의 날을 보낸 교사들이 학교현장에서 겪는 어려움과 애로사항을 극복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인천도담초등학교와 검단중학교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인천도담초등학교는 이날부터 쌍방향 조회를 실시해 원격학습지원과 학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학습의욕저하와 학습진도율 하락을 막기 위해 학년별 학습꾸러미를 1~2주 간격으로 배부하고 있다.

또한 학년별 특성에 따라 학습플래너, 배움공책 등 다양한 방안을 활용해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배양과 학습의욕 제고에 힘쓰고 있다.

검단중학교는 ‘아버지와 함께 하는 봉사단’과 함께 지역사회 및 마을의 공동체적 관계 실현의 일환으로 지역 PC방 및 학생 이용시설을 점검하는 등 원격수업 기간 중에도 학생들의 생활교육에 빈틈이 없도록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아울러 많은 교사들이 직접 동영상 등을 제작해 학생들과 소통하는 수업을 진행함으로써 등교개학을 하지 못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학습결손이 나타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등교개학에 대비해 학교 시설 점검에 힘쓰는 등 학생 맞이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교육위원회 서정호 제1부위원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일선 선생님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동시에 “한 명의 학생도 소외되지 않도록 관리감독 및 학습지도에 만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