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발포 명령자는 누구인가?...文 대통령, 최종 책임자 밝혀지지 않아

“광주 5·18에 대해서는 밝혀야 할 진실들이 많이 있다”
2022년 5월까지 남은 임기 동안 문제 해결을 약속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5.18 08:16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40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광주 MBC와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40년이 지난 광주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발포 명령자 진상 규명과 법적인 처벌이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또다시 언급이 되면서 주목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광주 5·18에 대해서는 밝혀야 할 진실들이 많이 있다”며 이와 함께 “역사적 평가의 사실은 끝난 것”이라며 2022년 5월까지 남은 임기 동안 문제 해결을 약속한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광주MBC 5·18 40주년 특별인터뷰에서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발포에 대한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 있는지 밝혀지지 않았다”며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실 규명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 행방을 찾지 못하고 또 시신도 찾지 못해서 어딘가에는 아마 암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집단 학살자들을 찾아내는 일, 또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뿐만 아니라 그 이후에 대대적으로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한 공작의 실상들까지 다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광주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역사적 평가가 끝난 것이라고 강조하며 “진실의 토대 위에서 진정으로 화해하고 통합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그래서 꼭 필요한 그런 일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광주 5·18민주화운동 공식 기념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때 기념식에 대통령들이 참석하지도 않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못하게 해서 유족들이 따로 기념행사를 가졌다. 5·18 기념식이 조금 폄하된다 할까 하는 것이 참으로 분노스러웠다”고 전했다. 

광주MBC 특별인터뷰 중 5·18민주화운동 하면 생각나는 인물에 대해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은 “6월 민주항쟁이 일어났던 1987년 5월 당시 노무현 변호사와 제가 주동이 돼서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5·18 광주 비디오, 말하자면 관람회를 가졌다. 그런 일을 함께했던 노무현 변호사, 광주 항쟁의 주역은 아니지만 광주를 확장한 그런 분으로서 기억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문 대통령은 5·18 전날인 5월 17일 비상계엄령이 확대되고 그날 바로 계엄포고령 위반으로 구속 된 사실을 알리며 “청량리경찰서 유치장에 수감이 되었던 중에 저를 조사하던 경찰관들로부터 그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