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결국 제명…"부당 조치 총선 완주할 것" 반발

원명국 기자 승인 2020.04.08 17:30 | 최종 수정 2020.04.08 17:44 의견 0
 


 

 


 

 

'세대 비하' 논란으로 미래통합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조치를 받은 관악갑 김대호 후보가 8일 오전 영등포 미래통합당 당사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 후보(서울 관악갑)가 윤리위의 결정에 불복하고 최고위원회 결정이 날 때까지 선거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윤리위의 결정이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고 생각한다. 윤리위 결정에 대해 10일 이내에 재심청구를 하고 필요하면 가처분 신청도 할 것”이라며 “미래통합당 후보로서 선거 운동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고위가 윤리위의 결정을 기각내지 번복시켜 줄 것을 당원과 지지자들과 더불어 운동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윤리위 결정에 대해 “저를 제명조치하면 미래통합당은 장애인 비하 시비에 휘말리게 돼 있다”며 “장애는 인간이 생로병사하는 과정에서 불운으로 또는 선천적으로 인해 얼마든 찾아올 수 있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건강한 노인들이 해당 발언에 모멸감을 느낀다고 하는데 저는 이렇게 보지도 않고 수많은 노인들을 통해 전혀 모멸감을 느낄 표현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나이 들어 장애를 갖게 되는 것이 모멸감을 느낄 말한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3040폄하 발언에 대해서는 “30대 40대의 정치적 견해는 다양하다”면서 “발언의 실제 내용을 떠나 많은 30대 40대에게 상처를 준 측면이 있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한편 신세돈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김대호 후보의 제명 번복 가능성에 대해 “번복 못할 것”이라며 “지도부, 모든 선대위원장 및 부위원장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