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민주당은 청와대 거수기...후보자는 청와대 돌격부대"

"지난 4년 동안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행태가 어떤가?"
"초기 여론조사가 선거 결과로 직결된다고 절대 보지 않는다"

강민석 기자 승인 2020.04.06 11:07 | 최종 수정 2020.04.06 11:08 의견 0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원명국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6일 4.15 총선에 대한 각종 여론조사에 대해 "초기 여론조사가 선거 결과로 직결된다고 절대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지역 선대위 회의를 통해 "최근 나타나는 여론조사가 (통합당에) 좀 어렵지 않으냐는 목소리가 있다"고 우려했다.

그려면서 유권자들을 믿을 것이라고 밝히며 "서울 유권자들의 역량을 보고 후보자들이 남은 기간 열심히 하면 소기의 목적을 반드시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면 정부의 행동은 이튿날부터 변경될 수밖에 없다"며 "여러분의 투표가 나라의 운명을 바꿀 수 있다"고 투표를 독려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으로 인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가구당 100만원씩 준다고 이야기해놓고 언제 줄지 모르는 형편에 처해 있다"며 "아무런 준비도 없이 말을 뱉어놓고 이제 와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19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지적하며 "최근 코로나 사태를 보면서 정부가 무엇을 했나"라며 "자기네가 마치 코로나 사태를 잘 이끌어온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대만·싱가포르·홍콩 이런 나라에 비해 우리는 코로나 사태 극복이란 건 완전히 실패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초기에 외국인 입국 금지 등 엄정한 조치를 취했다면 지금과 같은 확진자 수가 나오지도 않았을 것이고, 186명의 희생자도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를 하며 "지난 4년 동안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행태가 어떤가. 단순히 청와대를 바라보는 거수기 역할밖에 안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도 청와대 돌격부대들이 후보자로 나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