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공장 가동 중단 결정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4.03 19:21 | 최종 수정 2020.04.04 16:38 의견 0
삼성전자 뉴베리 공장 (자료=삼성전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에 위치한 삼성전자 생활가전 공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가동이 중단됐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 뉴베리 공장에서 직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공장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 작업에 들어갔다. 공장 재가동은 오는 6일 시작할 예정이다.

뉴베리 공장은 2018년 1월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연간 100만대 이상의 세탁기 물량을 생산하며 공장 직원은 900여명 규모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유럽 폴란드 공장을 오는 6일부터 19일까지, 브라질에 있는 남동부 상파울루주 캄피나스 스마트폰 공장과 북부 아마조나스주 마나우스 스마트폰·TV 공장을 오는 12일까지 가동 중단하기로 했다. 러시아 칼루가 TV 공장은 오는 5일까지, 인도에서는 노이다 스마트폰 공장과 첸나이 가전 공장을 오는 14일까지 닫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