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원 직접대출' 신청...1주일 만에 1만건 훌쩍 넘어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4.03 18:32 의견 0
소상공인 지원센터 1000만원 긴급대출 안내 (자료=소상공인진흥공단)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한 경영안정자금 대출 신청이 일주일만에 1만건을 훌쩍 넘겼다. 폭주하는 신청 때문에 재원이 조기에 고갈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3일 직접대출 제도 시행 6일 만에 소상공인의 출생연도에 따라 대출신청을 받는 '홀짝제'가 도입됐는데도 불구하고 지난달 25일 첫 시행 후 불과 일주일만인 지난 1일까지 1만381건의 대출신청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직접대출은 신용등급 4~10등급인 저신용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보증 없이 연 1.5% 이율로 1000만원까지 대출해준다. 

전국의 소상공인은 630만명이고 이 중 직접대출의 대상인 신용등급 4~10등급 비율은 30%인 189만명으로 파악됐다. 

현재 전국 62개 소진공 지역센터의 직원 600여 명이 이 업무를 담당한다. 소진공 직원들은 다른 업무를 거의 중단하고 대출 업무에 매달리고 있다. 

그 결과 대출 접수건수를 코로나19 발생 전보다 4배 이상(센터당 최대 100건) 끌어올렸지만 밀려드는 신청을 소화하기엔 여전히 역부족이다. 또 신청접수 속도도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처럼 폭주하는 신청 때문에 소진공에 투입된 경영안정자금 재원이 예상보다 조기에 소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정부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총 12조원으로 늘리고 소진공에 2조7000억원, 기업은행에 5조8000억원, 다른 시중은행에 3조5000억원씩 각각 나눠 지원하고 있다. 

소진공의 직접대출 접수 건수는 1일 하루 3352건으로 올라섰다. 전국 62개 지역센터가 하루 평균 50건의 접수를 한 꼴이다. 

이런 규모와 추세가 지속되고 소진공 예산 2조7000억원이 전액 '1000만원 직접대출'에 투입된다고 가정했을 때 오는 6월 말경에는 이 재원이 고갈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러나 이 2조7000억원은 직접대출 외에도 소진공이 기존에 하던 보증부 대출(최대 3000만원)에도 투입되기 때문에 고갈되는 시점이 더 빨라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5월 중 예산이 고갈될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