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구호 긴급자금’ 지원 규모 100조로 확대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24 17:14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료=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해 기업에 지원되는 자금 규모를 두 배로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부터 100조원 규모의 긴급자금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1차 회의에서 발표한 지원 대책은 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자금난 해소에 중점을 뒀지만 급변하는 금융시장 상황과 이에 따른 기업의 자금난 호소 등이 이어지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전폭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현재 기업들이 처한 어려움이 기업 자체의 문제 내지 구조적 문제가 아닌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돌발 변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인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지원을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촘촘하게 지원하는 것”이라며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 조치”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발표된 조치에서는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언급되지 않았던 대기업 지원 의지를 밝힌 것이 눈에 띤다.

문 대통령은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1천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해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면서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대기업의 위기가 심화할 경우 그와 연계된 중소·중견기업의 연쇄적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발 빠르게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기업에 지원하는 자금의 규모를 대폭 늘린 것은 급격한 고용 불안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 부분이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며 “기업이 신청하는 고용 유지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