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지지율 3.7%...2년 만에 최저치

4.0% 국민의당에 3위 자리 내줘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23 16:49 의견 0
 

진보정당인 정의당 지지율이 2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지지율 3위 자리는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으로 넘어가게 됐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6∼20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7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포인트)한 결과 국민의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1%포인트 상승한 4.0%를 기록했고, 정의당 지지율은 전주(4.3%)보다 0.6%포인트 하락한 3.7%를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각각 42.1%와 33.6%이었다.

정의당 지지율은 지난 2018년 4월 셋째 주 3.9%를 기록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의당이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을 때는 노회찬 전 의원 별세 뒤인 2018년 8월 첫째 주에 14.3%다.

4·15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38%가 범여권 비례정당인 비례연합정당을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미래한국당을 지지한 응답자는 29.4%로 나타났다.

이어 국민의당(6.1%)과 정의당(6.0%) 순으로 응답했다. 정의당은 2주 전 조사에서는 8.9%, 전주 조사에서는 7.2% 각각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1% 상승한 49.3%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1.2%포인트 하락한 47.9%였다. 무응답은 전주보다 0.8%포인트 감소한 2.8%로 집계됐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