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민생활 돕는 재난지원금 정부와 협의할 것

"재난지원금 한시적 지급할 것인지 여부를 정부와 협의"

강민석 기자 승인 2020.03.23 10:50 의견 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겸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겸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2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 19)와 관련해 재난지원금 지원에 대해서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서 "어려움을 겪으시는 국민의 생활을 돕고 시장의 수요를 진작하도록 재난지원금을 한시적으로 지급할 것인지 여부를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협의할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당은 그 문제에 대해 문을 열고 강구해왔다"며 "훨씬 더 책임있게 조정해 국민과 야당 앞에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정부는 국내외 경제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며 가장 절박한 문제에 집중해 대응했다"며 "경제의 침체를 막기 위한 노력을 전면적으로 강화해야 한다.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는 대담한 자금시장 안정화 대책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런 노력에도 피해는 커지고 있다. 기업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이미 직원을 감축했거나 감축을 고려하는 기업이 늘고 있고 흑자를 내던 우량기업들도 전방위적으로 압박을 받는다"며 "기업이 노동자들과 함께 어려운 시기를 넘길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약국에서 국민들이 마스크 구입과 관련해 "주말에 약국 앞에서 마스크를 사려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예전보다 줄었다. 일부 약국에서는 마스크가 오후까지 남아돌기도 했다"며 "그동안 불편을 견딘 국민 여러분 송구스럽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 19와 관련해서는 "방역비상은 끝나지 않았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건강수칙은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세계보건기구는 우리의 방역을 '교과서'라고 평가하고, 해외 언론은 우리의 방역과 함께 사재기 없는 우리 사회를 칭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