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보육센터,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임대료 10~50% 감면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19 16:57 의견 0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전국에 있는 창업보육센터가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부산, 전북, 강원, 제주 등 전국 98개 창업보육센터가 2528개 입주기업에게 10~50%의 임대료를 3월부터 평균 3개월간 한시적으로 감면해 주기로 했다.

충북대학교 G-테크벤처센터에 입주해 K-pop컨텐츠(화장품, 문구 등)를 제조·유통하는 ㈜ETI 차진호 대표는 해당 보육센터 입주기업들을 위해 200만원 상당의 살균소독제를 자비로 구입해 기탁하는 등 훈훈한 감동 사례도 전해지고 있다.

창업보육센터는 창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아이디어·기술을 보유한 예비 및 초기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시설·장소를 제공한다. 3월 현재 기준으로 전국 259개 창업보육센터에 6270여개 스타트업들이 입주해 있다. 이번 임대료 인하 운동을 통해 약 40%의 입주기업이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처음 전주에서 시작된 착한 건물주 운동이 서울의 남대문·동대문 등 전통시장에 이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창업인프라 역할을 하는 창업보육센터가 자발적으로 임대료 인하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