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관광업계 긴급 금융 지원 2배 확대..총 3000억원 규모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19 11:15 의견 0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를 위해 지난 2월 중순부터 시행하고 있는 긴급 금융 지원(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을 2배로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1000억원과 융자금 상환유예 2000억원 등 총 3000억원이다.

문체부는 담보력이 취약한 관광업계를 대상으로 신용보증을 통해 최대 2억원까지 지원하는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당초 500억원 규모에서 1000억원으로 확대한다. 기존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의 1년간 상환 유예 규모도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늘려 총 3000억 원 규모의 금융을 관광업계에 지원한다.

■ 특별융자 80% 이상 영세 여행업체 신청, 상환 유예 결정 83.5%가 호텔업

실제로 업계의 자금 신청도 많이 몰리고 있다. 우선 지난 13일 기준으로 신용보증부 특별융자에는 모두 795개 업체, 464억여 원 규모로 신청이 들어 왔다. 주로 여행업계 사업체들이 전체 신청건수의 80%(640개 업체), 신청액 규모의 76%(약 354억 원)를 차지하는 등 이번 특별융자에 대한 영세한 여행업체의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기존 융자 자금 상환 유예에 대한 수요도 높아 13일 기준 총 326개 업체로부터 832억여 원의 신청이 쏟아졌다. 현재까지 277개 업체에 약 561억 원 규모의 상환유예가 결정됐으며 지속적인 심의를 거쳐 신청 업체 대부분이 1년간 상환을 유예받게 될 예정이다. 이번 상환유예 결정에 가장 큰 수혜를 입은 업종은 호텔업으로 총 193개 업체 468억 원이 전체 수혜규모의 83.5%를 차지했다.

■ 특별융자 평균 2주 이내에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개선, 전국 농협 접수

아울러 문체부는 보증신청에서 융자금 지급에 이르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지적에 따라 신용보증재단, 농협은행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하며 특별융자가 신속히 처리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했다. 

신용보증재단을 통한 주요 지역 재단 영업점의 신용보증 신청·처리 관련 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농협은행 지점에도 신용보증 접수 대행 창구를 확대해 설치하고 있다. 늦어도 다음 주부터는 전국 모든 농협 지점(1138개소)에서 신용보증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또한 신용보증 승인 및 융자 자금 공급을 주 1회에서 주 2회로 확대해 특별융자 자금 신청 후 평균 2주 내외의 기간 안에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했다.

문체부는 “규모를 확대한 이번 추가 지원을 통해 더욱 많은 업계에 자금 지원이 골고루 이뤄져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버텨나가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향후에도 어려운 업계에 필요한 자금이 신속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