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한국당, 문 대통령 탄핵 거론? 이성을 찾아라"

"아무리 선거가 급하지만 야당들의 발언 도를 넘어"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2.14 11:16 의견 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거론한 데 대해서 비판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 하지만 야당들의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한국당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말까지 입에 담고 있다"며 강도높게 한국당을 질타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52개 1차 경선지역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예외 없이 원칙을 적용해 국회 부의장을 지내신 분도 경선을 치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주말 2차 발표가 있고 나면 경선 지역의 윤곽이 모두 잡힐 것"이라며 "이르면 다음 주말부터 본격적인 경선 레이스가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방역과 치료도 중요하나, 그로 인한 경제적 위축 역시 총력을 다해 대응할 과제"라며 "당정이 민생 활력을 되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결국 국민 여러분이 과도한 걱정을 내려놓으시고 일상적인 경제·문화 활동을 해주시는 게 근본적 해결책"이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