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문재인 정부처럼 단순히 공무원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공약이 아니다"

김 원내대표 20일 의총서 여당이 주장하는 대선 공약은 문재인 정부와 다르다 주장

이영민 기자 승인 2017.07.20 14:13 | 최종 수정 2017.07.20 14:14 의견 0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84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이영민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84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공무원 추경관련해서 국민의당 대선공약까지 언급하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며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를 향해서 "이는 사실관계를 명백히 왜곡한 악의적인 언론플레이이기 때문에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당이 대선 때 약속한 것은 안전과 사회복지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인력을 확충하자는 것이였다고 강조하며 "문재인 정부처럼 단순히 세금으로 공무원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공약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또한 "차기정부에 30년간 500조가 넘는 부담을 안기는 공무원 증원을 임기 5년의 문재인 정부가 아무런 국민적 동의 없이 취임 두 달 만에 추경이라는 편법으로 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한 인기영합 식 정책이기 때문에 결코 동의할 수가 없다"고 단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일관되게 주장해온 입장은 인력 재배치와 전체 공무원 수를 고려한 중장기 계획과 재정확보방안을 논의한 후 안전과 복지를 위한 필수인력부터 추경이 아닌 본예산에 편성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그래야만 국민세금을 낭비하지 않으면서 국민 안전과 복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