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송영무.김상곤.조대엽 후보자 "지명 철회 자진사퇴해 줄 것" 요구

박 위원장 3일 오전 비대위 통해 장관 후보자 질타 이어 추경 공무원 아닌 일자리 강조

이영민 기자 승인 2017.07.03 14:18 | 최종 수정 2017.07.03 14:20 의견 0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14차 비상대책위원회의를 통해서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진사퇴를 주장하고 있다. kjt뉴스-이영민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문재인 정부의 원칙과 기준은 실패한 박근혜 정부의 인사기준, 노무현 정부의 인사기준보다도 훨씬 후퇴했다"고 질타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14차 비상대책위원회의를 통해서 "부적격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지명을 철회하고, 후보자들은 자진사퇴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김상곤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 각각 사퇴를 주장하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기회는 친문에게 독점되고, 과정은 불공정하고, 결과는 패권으로 귀결되고 있다. 취임사가 낯 뜨겁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해서도 지적하며 "공무원 추경이 아니라 진짜 민생추경이 되어야 한다. 일자리 추경이 되어야 한다. 이것이 국민의당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첫째는 성과책임 원칙, 둘째 지렛대 원칙, 셋째 민생단비 추경이 돼야 한다고 지적하며 "가뭄피해에 단비가 되고, 민생위기에 직접적으로 단비가 되는 추경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취업특혜 비리의혹과 관련해 "국민의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서 진실을 밝힐 것이고, 저희 당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