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권성동 위원장 탄핵소추대리인 일방적 구성 “경고“

“대리인 선정이 늦어지는 이유가 본인의 불공정하고 독단적인 행태에 기인함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의 방해가 있는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

박종완 기자 승인 2016.12.18 16:58 | 최종 수정 2016.12.18 17:00 의견 0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이 1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 권성동 법사위원회 위원장을 질타하고 나섰다.

윤 수석 대변인은 지난주 권 위원장이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 민주당을 제외하고 탄핵소추대리인 선정에 대해 일방적인 발표라고 비난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대리인은 총괄팀장과 분야별 팀장을 포함해 20명 이내의 변호사로 구성된다.

이에 대해 윤 수석 대변인은 “권성동 위원장에 의해 총괄팀장으로 거론된 인사가 탄핵심판 절차에 대해 언론을 통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며 “민주당은 탄핵소추 대리인 선정 과정에서 보여준 새누리당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일방적 태도를 문제 삼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 위원장은 불공정하고 독단적인 행태로 신속한 탄핵결정을 요구하는 민심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 대리인 선정이 늦어지는 이유가 본인의 불공정하고 독단적인 행태에 기인함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의 방해가 있는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탄핵소추위원은 국회의 대리인일 뿐이라는 것을 재차 강조하며 “권 위원장은 자신을 대리할 사람을 탄핵소추대리인으로 선임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의사를 대표할 대리인을 선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 대변인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탄핵안을 발의하고 의결을 이끈 야당과 충분히 협의해 대리인을 선정할 것을 촉구하며 탄핵을 지연시키려는 어떠한 꼼수나 방해공작도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