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朴 대통령, 국정 운영 일말의 기대도 말아야”

“국정공백 수습위해 즉각・즉시 퇴진 결단해야”

박종완 기자 승인 2016.12.12 16:08 의견 0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2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면죄부를 받고 다시 국정을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일말의 기대도 가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국정공백 상황을 하루라도 빨리 수습하기 위해서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즉시 퇴진을 결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국회 탄핵소추안 의결에 대해 “박근혜 정부 4년간의 국정농단, 국정왜곡, 헌정유린을 바로 잡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첫 단계의 시작”이라며 “국민은 하루빨리 잘못된 것을 바로 잡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거듭나길 바라는 마음에서 촛불을 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탄핵이 의결되고 헌법재판소의 심리가 시작된 와중에도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혐의는 속속 확인되고 있다”며 “김종 전 문체부 차관,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기소된 범죄 혐의에 의하면, 각료혐의에 대해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이 주체로서 행위를 했고 주요한 위법행위가 있다는 것이 밝혀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도 거부하고 불소추특권에 숨어 자신을 방어하는데 급급하다”며 “대표적인 것이 조대환 신임 민정수석을 임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대환 신임민정수석은 세월호와 관련해서 진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했던 인사”라며 “특히 유가족들이 명백히 오히려 조사 대상자라는 왜곡된 인식을 표출한 사실도 있다. 부적절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조대환 신임 민정수석이 황교안 총리, 박한철 헌재 소장과 사법시험 동기로서 헌재에 대해 부당한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서 임명했다면 그 자체가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의 심정과 여론은 전혀 헤아리지 못하는 처사”라고 질타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