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군, 갈모봉 논란에 군민 향해 고개 숙이다

갈모봉 체험·체류시설 조성사업 국비반납 논란에 변명보다 사죄가 먼저라는 입장 내놔

김경희 기자 승인 2020.02.13 16:35 의견 0

 

경남 고성군, 갈모봉 논란에 군민 향해 고개 숙이다
경남 고성군, 갈모봉 논란에 군민 향해 고개 숙이다

 

갈모봉은 경남 고성의 대표적인 자연휴양시설이다.

생태관광활성화를 목적으로 그동안 군은 갈모봉에 체험·체류시설 조성사업을 진행해왔다.

해당사업은 2013년 균형발전사업 개발계획에 반영되고 연이어 2016년 생태녹색관광자원 개발 사업으로 선정되며 희망 가득한 첫 걸음을 내딛었으나, 최근 농업진흥구역 내 부지 선정이라는 변수를 만나 결국 사업포기를 결정하게 됐다.

갈모봉 체험·체류시설 조성사업은 조성면적 2만 4,772㎡에, 2015년-2020년까지를 사업기간으로 국비 16억 2,000만원, 도비 3억 2,400만원, 군비 7억 5,600만원, 보상비 18억 1,000만원 등 총 45억 1,000만원이 투입되는 사업이었다.

당초 고성군은 2017년 관련 용역을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하지만 사업 대상지가 대부분 ‘농지’라는 특수성으로 해당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지목 변경이 필수적인 상황이었으나,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업진흥지역 해제를 거부하며 문제가 발생하게 됐다.

고성군은 농업진흥지역에서 가능한 내용으로 사업계획을 변경함으로써 적극 대처했으나, 예산을 지원하는 문화체육관광부가 당초 사업 목적에 맞지 않다며 결국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

이에 고성군은 사업부지 선정 시 관련 부서 간 협력을 통해 공모 성격에 맞는 부지를 확보하지 못했음을 깊이 반성하며 현재 불거지고 있는 갈모봉 논란에 대해서는 군민들에게 무조건적인 사죄로 대응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고성군은 향후 이번 논란과 같은 문제가 재발하는 것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각종 공모사업 일체를 점검하고 있다.

갈모봉 체험·체류시설 조성사업은 중단됐지만, 현재 갈모봉은 지정 면적 61만 9,829㎡ 규모로 자연휴양림 조성을 준비하고 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행정이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군민들에게 고개 숙여 분명히 사죄하는 것이 옳다 믿는다”며 “우리군 공무원들이 상황을 수습하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만큼 군민여러분들께서 조금만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달라는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