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혼자 살려면 다 죽는 것이 선거"

"당 전체가 알아서 일하는 능동적 조직이 돼야"

강민석 기자 승인 2020.02.05 09:55 의견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2020 총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총선을 앞두고 전쟁이라고 선포하면서 "혼자 살려면 다 죽는 것이 선거"라며 "나의 승리보다 당의 승리를 위해 끝까지 헌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2020 총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당 전체가 이런 절박한 마음으로 총선에 임하도록 주요 당직자들이 분위기를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능동적이고 민첩하며 소통하는 조직으로 거듭나 강력한 투쟁에 나서야 한다"며 "당 전체가 알아서 일하는 능동적 조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소한 것까지 지침을 기다리지 말고 본인이 맡은 일은 본인이 최고 전문가라는 생각으로 임해 달라"며 "버스가 지나간 뒤 손을 흔들어야 소용이 없다. 신속하고 민첩한 조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총선은 "여론전에서 밀리면 개별전투도 힘들어진다"며 "국민이 관심을 두는 현안을 놓치지 말고 상설위원회, 특별위원회가 신속하게 대응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총선에 임사는 한국당에 대해서 "이번 선거는 정권의 명운이 걸려 있고 무슨 일이든 벌일 수 있는 선거"라며 "우리 당이 물로 보이면 만행을 걷잡을 수 없게 된다. 강력한 대응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