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검찰을 향해 "선택적, 정치적, 자의적인 수사를 반복...불공정"

"한국당만 만나면 유독 녹슨 헌 칼이 되는지 알 수 없다"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받을 정도로 날 선 검찰"

박종완 기자 승인 2019.11.29 10:30 의견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더불어주당 이해찬 대표는 29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 자유한국당의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민주당 의원은 전원 소환해 수사를 한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은 7개월이 지나도록 기소는 물론이고 나경원 원내대표, 엄용수 전 의원 외에 소환 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하는 검찰이 선택적, 정치적, 자의적인 수사를 반복하면서 불공정의 상징이 되고 있다"면서 "나 원내대표 자녀 특혜 사건도 고발이 있는 후 83일이 지난 그제 겨우 두 번째 고발인 조사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받을 정도로 날 선 검찰이 한국당만 만나면 유독 녹슨 헌 칼이 되는지 알 수 없다"며 "검찰의 수사 행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자제'를 요청한 발언에 대해 해명한 것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가 발언에 대해 사과하기는커녕 본인이 틀린 말을 했느냐면서 강변하고 있다"면서 "안하무인이자 적반하장으로 참으로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국회가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등을 처리할 예정인 것과 관련해서는 "국회가 일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최대한 노력해서 민생경제 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두부 100g으로 아이들 123명이 급식하는 어린이집 현실에서 진작에 처리됐어야 할 법안인데 한국당의 비협조로 신속처리 기간 330일을 다 채우고 오늘에야 본회의에 상정된다"면서 "학부모와 아이들이 1년을 기다린 법안인 만큼 오늘 본회의서 이 법안에 반대하는 사람이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