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3종 친문 농단 게이트'...국정조사 수용하라"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로 번지고 있다"
"공수처가 만들어낼 끔찍한 미래 보여"

강민석 기자 승인 2019.11.29 10:05 의견 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3종 친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황운하 선거농단, 유재수의 감찰농단, 우리들병원 금융농단 의혹을 지적하며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3종의 친문 농단 게이트는 조국 게이트 수준을 훨씬 뛰어넘어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로 번지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3종 친문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요구하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만들어낼 끔찍한 미래를 보여주고 있다. 국정조사를 수용하고 공수처를 포기하라"고 밝혔다.

이어 울산시장 선거의 '황운하 선거농단'과 관련해서도 비판하며 "작년 6·13 지방선거는 부정선거였다는 심증이 확증으로 변하고,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며 "우세한 야당 후보를 떨어뜨리고 자기들 사람을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 실세와 지방경찰청장이 모살을 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더해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구속 기소된 것과 관련해서는 "있는 죄는 감춰주고 덮여줘서 심지어 부시장 자리까지 가게 만든 정권"이라며 "유재수에 대한 감찰 무마는 썩은 부패의 전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로 모자라 특검까지 논의해야 할 정도의 초대형 비리 게이트 앞에서 진영 논리를 따지는 것은 이 정권과 함께 무너지겠다는 것"이라며 "충격적 실체를 보고도 공수처를 입에 올리는 것은 몰염치 중의 몰염치"라고 비판했다.

전날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를 향해 "분명 이 정권은 협상용 카드가 미국을 움직일 지렛대라며 북한 변호에 급급할 것"이라며 "북핵 폐기 목표는 사라지고 (북의) 전력 강화를 위한 시간만 벌어주는 것인데, 이런 정권이야 말로 매국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휴짓조각이 된 지 오래인 9·19 군사합의부터 파기하고 한미연합훈련 모두 복원해 북한에 대한 강력한 억제력을 확보하라. 외교안보라인 즉각 경질하고 대북정책의 대전환을 결단해달라"고 정부를 향해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