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황교안 대표 단식 "또다른 황교안이 나타날 것"

"구급차에 실려가는 제1야당 대표를 보고 전화 한 통 없는 청와대"

강민석 기자 승인 2019.11.28 10:27 의견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8일 전날 저녁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가 병원으로 이송된 것과 관련해 계속해서 황교안이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황교안의 단식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다. 오늘부터 우리 한국당에서, 이 단식을 이어나간다"고 말했다. 

그리고 "또다른 황교안이 나타날 것"이라며 "제발 불법 패스트트랙 폭거를 멈추고, 공정과 대화의 정치를 복원하라, 칼을 내려놓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을 향해 이같이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끝끝내 제1야당의 절규와 호소를 이렇게 비정하게 외면하실 것인지 묻고 싶다. 구급차에 실려가는 제1야당 대표를 보고도 전화 한 통 없는 청와대다. 문 대통령 스스로 사람이 먼저라고 하지 않았나"라면서 "사람보다 공수처 칼날이 먼저고, 국회의원 의석 수가 먼저인가"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조롱을 늘어놓기 바쁘더니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그제서야 마지못해 오는 면피용 방문을 보면서 정치에 환멸을 느낀다"며 "제1야당을 멸시와 증오의 대상으로 여기는 정권 모습에 좌절한다. 목숨 걸고 투쟁하는 제1야당 대표에게 불법부의는 너무 잔인했다.

그러면서 "줄줄이 터져나오는 권력형게이트 소식에 국민들은 이제 공수처를 근본적으로 의심하고 있다"면서 "이 엄청난 비리를 덮으려고 공수처가 필요한 것인가, 공수처의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 숫자 흥정에 여념없는 야합세력에 국민의 한숨만 깊어지고 있다"며 "공수처, 연동형 비례제, 이제 명분도, 동력도 모두 사라진 낡은 탐욕"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청와대 '하명 수사'였다는 논란에 대해서 "(하명 수사 등과 관련)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오후에 첫 회의를 하고 진상조사위에서 논의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하명 수사 의혹은) 문재인 대통령도 해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운운할 게 아니라 특별감찰관부터 선임해야 한다. 이런 권력형 게이트 사건을 보면서 그래서 공수처는 절대로 설치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