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자유한국당발 국회리스크 오나라가 스톱 될 지경"

미디어이슈 승인 2019.11.08 12:52 의견 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유한국당발 국회리스크 때문에 온 나라가 올스톱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생이 절박하고 11월이 다 됐는데도 아직 본회의 일정조차 하나도 잡고 있지 못하다. 아무리 문을 두드려도 한국당은 대답이 없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치적 셈법이 중요해도 제발 할 일은 하자. 법안 처리 미루면 그 피해는 100% 우리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우리 경제의 골든타임을 놓치고 회복이 어려운 치명상을 입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우리 민생은 더더욱 힘들고 고달파질 수밖에 없다. 이제 이런 비상식과 비효율의 정쟁 인질극을 끝내야 한다" 라고 발언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