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文 정권 종말의 시간 앞당겨질 것"

"대통령의 검찰개혁, 조국 수사 하지 말라는 엄포"

미디어이슈 승인 2019.10.02 10:00 의견 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통해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으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적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계속 외곬의 길을 고집한다면 국민적 심판은 물론 반드시 법적 책임까지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 대한 불법적 압박을 즉각 중단할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국민의 분노를 끝내 외면한다면 정권 종말의 시간도 그만큼 앞당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거슬러 헌정을 유린하고 법치를 파괴하는 정권은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다"며 "문재인 정권은 조국 방탄 정권"이라며 "대통령이 말하는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를 하지 말라는 엄포라는 것을 국민들은 확실히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전날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해 국회서 벌어진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한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서도 언급하며 "패스트트랙 사태의 책임은 불법적으로 법안을 상정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그 이중대 삼중대 정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불법 행위에 맞선 비폭력 저항에 책임을 지우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대통령과 이 정권이 끝끝내 독재적 야당 탄압을 계속하려고 한다면 모든 것을 걸고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조 장관과 여당의 검찰 조사를 촉구하며 "지금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은 힘없는 우리 당이 아니다"라며 "서슬 퍼런 권력으로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조국과 그 일가, 그리고 관련 여권 인사들"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경제에 대한 우려도 밝히며 "우리 경제를 어디까지 망칠 것인가. 가장 경계해야 할 디플레이션 공포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그런데도 오로지 문 대통령과 이 정권만 경제 위기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베네수엘라처럼 쓰레기통을 뒤지는 상황이 돼야 경제 위기라고 인정할 것인가"라며 "마지막 골든타임까지 놓쳐 경제를 회복 불능으로 만든다면 그 책임을 어떻게 지려고 하나. 문 대통령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부론이 지금의 경제 위기를 극복할 최선의 대안"이라며 "그런데도 야당이 내놓은 대안이라고 폄훼만 하고 있으니 대통령과 끝장토론이라도 벌이고 싶은 심정"이라며 현 정권에 대한 경제의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