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검찰 수장 적임자…野, 청문보고서 채택해야”

박종완 기자 승인 2019.07.09 16:19 의견 0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 ? ⓒ 원명국



“한국당, 윤석열 청문회서 황교안 방어에 급급한 대리청문회”

“방탄 국회 만드는 것 아니라면 회기 내 추경 처리해야”

[미디어이슈=박종완 기자]?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검찰 수장 적임자”라며 야당에 조속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일부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임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윤 후보자의 부당성에 대한 한방은 없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방어하기에 급급한 이른바 대리청문회로 기록되게 됐다”며 “한국당의 공세는 빗나간 화살처럼 엉뚱한 곳으로만 날아갔다”고 꼬집었다.

전날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윤 후보자에 대한 질의마다 황 대표가 같이 거론되면서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이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서도 “국민의 눈높이와 동 떨어진 정치논란에 따르거나 타협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확답했다”면서 “그런데도 한국당이 인사청문회보고서 채택을 거부한다면 국민들께서 결코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관련해서도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회기 내 처리에 확답하지 않는 데 대해 “방탄 국회의 명분을 만들기 위해 추경처리를 미루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며 일침을 가하고 “추경을 더 이상 지연시키시는 것은 우리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압박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해선 ‘국민의 반일 감정을 자극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는 황 대표의 발언에 유감을 표명하고 “지금은 국민정서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식의 정치공세를 펼 때가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경제보복을 정치적 수단으로 삼는 일본의 행태나 국민감정을 대여 정치공세의 도구로 삼는 것 모두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본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하고 “위기를 도약의 계기로 삼도록 한국당이 초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