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온몸으로 청와대와 여당 꼼수 맞설 것"

"의회쿠데타와 의회폭거에 저희는 맞설 수 밖에 없다"

강민석 기자 승인 2019.04.26 11:04 의견 0

[미디어이슈=강민석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전날 국회 의안과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일명 '빠루'를 들고나와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를 향해 "극악무도 하다"고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앞에서 긴급의원총회를 통해 강력한 대여투쟁을 예고하면서 "어제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온몸으로 청와대와 여당의 불법적 꼼수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선거법 개정에 맞서 저항을 했다"며 성토 했다.

이어 전날 국회서 벌어진 사태와 관련해 여당은 "모든 과정은 하나하나가 불법으로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의원을 바꿔버렸다"며 "의회쿠데타와 의회폭거에 저희는 맞설 수 밖에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에 대해서도 지적하면서 "하루 아침에 정의당이 찬성으로 돌아섰다. 아마 선거법하고 바꿔먹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찍은 표가 어디로 가는 모르는 깜깜히 선거법으로 국민의 주권을 박탈하는 선거법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현재까지 모든 과정을 청와대의 배우로 지적하면서 "그 목적은 단순하게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기 위한 것"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전날에 이어 민주당이 패스트트랙을 위한 의안과 접수를 "오늘도 저희는 저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강조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당의 물리적 저항은 국회선진화법 위반을 민주당이 했다고 보면서 나온 것으로 "민주당이 국회법 위반했기 때문에 우리의 저항은 불법에 대한 저항으로 인정된다"고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