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YS 발언 인용

원명국 기자 승인 2019.03.13 14:29 의견 0

▲ ? ? ⓒ 원명국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국가원수모독이라는 말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국민의 입을 틀어막는 것 이다.""어제 여당의 태도를 보면서 정말 귀 닫는 정부여당이라는 생각을 했다. 국민 목소리와 아우성에 전혀 관심도 없고 이야기조차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윤리위 제소는 한마디로 견강부회다. 대한민국 국격을 위해 대통령 품격을 얘기했는데 윤리위에 제소한다는 것은 정말 납득되지 않는다"며"윤리위 제소는 국민 목소리를 대신 전하는 야당 원내대표의 입 틀어막는 것이며 국민의 입을 틀어막는 것"이라며"국가원수 모독이라는 말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 민주당은 과거 민주당이 어떻게 했는지 반성하라" "이해찬 대표가 국가원수모독죄 발언한 것은 왜 좌파 독재인지 스스로 고백한 것 이다." 그러면서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했던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