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이인영·김태년, 민주당 원내사령탑 벌써부터 ‘후끈’

원내대표 경선 5월, 소장파 단합? 아니면 경륜과 소통을 갖춘 인물?

박종완 기자 승인 2019.03.09 11:15 의견 0

-노웅래-3선 끝 문재인 정부 성공 견인차

-이인영-전대협 1기 저력 끝까지 전력

-김태년-젊은 패기 당 화합으로 이끈다.

?

더불어민주당 마지막 20대 국회 운영을 책임질 원내대표 경선이 오는 5월로 다가온 가운데 막판 물밑 작업이 한창이다.

?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할 의원들을 보면 노웅래(서울 마포갑. 62세) 의원과 김태년(경기 성남시 수정구, 54세) 의원, 그리고 이인영(서울 구로갑, 55세)의원 등 3원의 중진의원들이 점쳐지고 있다.

?

20대 마지막을 책임질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을 보면 3자 구도가 유력해 보이고 있다. 우선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지난 김태년 의원의 경우 젊은 층 당권파로 분류되면서 상당한 혹평을 받고 있다.

?

그러나 중진으로서 자신의 입장을 꾸준히 피력해온 노웅래 의원의 경우 제20대 국회 후반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등 꾸준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

최근 막차를 탄 이인영 의원의 경우 전대협 1기로 동기들의 힘을 받고 있지만 꾸준히 원내대표 경선을 위해 달려온 주자들에게는 상당히 밀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

-과방위원장 노웅래, 이번에는 꼭 원내대표가 될 터-

?

노웅래 의원은 지난해 홍영표 원내대표와 경선을 치러 쓴 패배를 봤다. 그러나 자신의 경륜을 통한 합리적 이미지로 중립파로 분류되면서 의원들에게 많은 점수를 받는 것이 사실화 됐다.

?

특히 이번에 3번째 원내대표 도전으로 그만큼 노하우와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꼭 원내대표에 성공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게 표출되고 있다. 이를 뒷받침 하는 것이 기존 지지층들과 또 꾸준히 다져온 표가 합쳐져 선전이 예상되고 있다.

?

노웅래 의원의 경우 중립파로 분류되면서 부엉이 모임을 통해 범친문계를 상대로 적극적인 설득을 하는 등 승리를 굳히기 위한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웅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19대 대선 유세본부장을 맡아 전국을 돌며 당선에 커다란 힘을 실었다.?

?

이번에 원내대표 승리를 자신하는 노웅래 의원은 지난 1년 간 꾸준히 다져온 성과가 중립파 의원들의 지지로 이어져 자신의 강력한 장점인 소통과 협상력을 더해 원내대표 석권이 유력해 보이고 있다.

?

-목소리 높은 김태년, 젊은 힘으로 민주당 지도부 이끌 것

?

성남시 의원인 김태년, 민주당에서 정책위의장을 지내며 야당을 향해 항상 맹공을 퍼붓는 투사로 나서 자신의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는 의원으로 정평이 나있다.

?

그러나 지나친 색깔로 당원과 국민들 눈에는 민주당 지도부로서 운영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의구심이 들고 있는 것이 사실로 내년 총선승리와 야당과 입법싸움에 능력이 다소 떨어지고 있어 이를 극복해야 한다는 고민이 나오고 있다. 특히 당권파로 분류되면서 당 확장성 또한 떨어지고 있다.

?

더구나 내년 총선에서 합리적 중도파가 원내를 이끌어 총선까지 승리를 거머쥐어야 하는 입장에서는 항상 야당에 쓴 소리를 하며 강한 이미지를 보인 것이 당원과 민주당 의원들의 지지를 어디까지 받을 수 있을지 의문시되고 있다.

?

-전대협 1기 이인영, 소통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할 것.

?

이인영 의원은 원내대표 경선에 마지막 주자로 나서 자신이 전대협의장을 역임한 것을 강조하며 의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이인영 의원은 전대협 1기로 젊은 의원들 지지를 받으며 원내대표 자리를 노리고 있다. 그러나 80년대 운동권 출신으로 민주당 소장파들 사이에서도 많은 지지를 얻을 지는 물음표가 나오고 있다.

?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위해 1년 이상을 준비해야 하는 것이 의원들 사이에서는 정설로 준비 없이 출사표를 던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또 운동권 출신으로 아직까지 민주당내 중진의원들이 많아 이들을 포용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발목을 잡고 있다.

?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초반부터 운동권 출신 이인영-김태년 의원들이 나서 지지기반이 같은 표를 나눠먹을 것이라는 것이 지배적으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

그러나 범친문계로 볼 수 있는 노웅래 의원의 경우 원내대표 3번째 도전으로 그동안 쌓아온 많은 지지층과 응원, 합리적 소통으로 승리를 조심스럽게 점쳐지게 된다.??

?

오는 5월 치러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내년 총선에서도 승리를 위한 견인차가 돼야 한다는 부담이 있는 만큼 소통과 중립적 인물이 나와야 한다는 당내에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더구나 문재인 대통령의 후반기 성공을 위한 입법성과와 내년 총선 대승을 위해 당내 합리적 협상력과 야당의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는 무게감을 누가 견딜지 신임 민주당 원내사령탑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