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김해신공항 백지화, 총체적 부실...책임묻겠다"

신선혜 기자 승인 2020.11.20 15:41 의견 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정부가 김해신공항 백지화 수순을 밟는데 대해 "부산시장 선거를 오거돈 성추행 선거에서 신공항 문제로 바꾸기 위해 국가이익, 국가정책은 안중에도 없다"며 정부여당을 맹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해신공항 재검증 관련해 참으로 웃지 못할 일이 생겼다"며 "정작 김수삼 검증위원장은 백지화한 적 없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력의 힘으로 내리눌러서 어떻게 하려고 한 것들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며 "도둑질을 하더라도 안 들키게 해야 하는데, 너무 혼란스럽게 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증 과정과 관련해서도 "몇몇 위원들은 '정부 자료가 너무나 부족했다', '여권의 답정너 전략에 들러리를 선 기분이었다'고 했다"며 "의결 과정을 보더라도 며칠 전까지 김해신공항 문제 없는 줄 알았는데 몇 명만 모여서 얼렁뚱땅 알 수 없는 결론을 냈다"고 직격했다.

이어 "국토부도 기존 입장을 고수한다고 밝힌 이후 아무 말이 없다. 무정부 상태 비슷한 일이 나타나고 있다"며 "총체적으로 무책임, 거짓말, 부실이 압축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에 대해 철저히 검증해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