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불법 주정차 해소방안 마련에 총력

교통 분야 현안설명, 효율적인 주차관리 및 운영 방안 모색
‘인천시 주차종합대책 수립’및 Task Force 운영

신선혜 기자 승인 2020.10.30 12:24 의견 0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가 교통 분야 현안사항과 효율적인 주차관리 및 운영방안 마련을 위해 군구와 머리를 맞댔다.

인천시는 30일 미추홀타워에서 군구 교통관련 부서장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불법 주정차 해소방안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정두 시 교통국장은 이날 회의를 주재하며 교통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한 승하차 환경제공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년 12월 31일 시행예정인 버스노선 개편에 따라 버스정류장 주변의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 방치로 인해 도시미관을 해치고 안전문제 등으로 최근 민원이 폭주하고 있는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해 경찰과 합동단속을 요청했다.

군구에서는 불법 주정차문제의 해소를 위해 마트, 기업체, 학교의 부설주차장 등 기존시설을 이용해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으며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주차장 추가조성과 단속강화를 위한 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인천시는 불법 주정차문제는 주차장 관련 부서만의 노력으로는 해결하기 힘든 부분이 있는 만큼 관련부서를 모두 포함하는 입체적인 접근을 위해 불법 주․정차, 주차장 확보, 선진주차시스템 구축 등 3대 분야를 포함하는‘인천시 주차종합계획’을 마련하고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Task Force를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

시는 이를 통해 시, 군․구뿐만 아니라 인천연구원과 인천시설공단 등 민․관 업무협업시스템을 구축해 인천시의 주차난 해소를 위한 중․장기적 방향과 새로운 주차정책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정두 시 교통국장은 “원도심 주차난 해소와 시민들의 주차편의 증진을 위해 올해에도 1577억원을 들여 43개소 4742면의 공영주차장을 추가로 조성하고 있다”며 “연초부터 진행하고 있는 빅데이터(Big Data)분석 및 주차수급실태조사 결과를 활용해 상업지역과주거지역 등 지역특성에 맞는 통계기반 수요맞춤형 주차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