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김홍도장사 씨름대회 성료…안산시청 씨름부, 매화급 우승 차지

7일간의 열전 마무리…단체전 우승 남자부 정읍시청·여자부 구례군청

박종완 기자 승인 2020.10.21 15:30 의견 0

안산 김홍도장사 씨름대회 성료…안산시청 씨름부, 매화급 우승 차지
안산 김홍도장사 씨름대회 성료…안산시청 씨름부, 매화급 우승 차지

단원 김홍도의 도시 안산시에서 열린 ‘2020 제1회 안산 김홍도여자장사 씨름대회’에서 안산시청 씨름 선수단의 이아란 선수가 매화급 장사에 등극하는 등 성황리에 종료됐다.

21일 시에 따르면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2차 안산 김홍도장사 씨름대회 및 제1회 안산 김홍도여자장사 씨름대회’는 7일간의 열전을 마쳤다.

지난 15~20일 진행된 남자부 대회에는 12개 팀 110여명이 참가해 태백장사 성현우 금강장사 노범수 한라장사 이효진 백두장사 정경진 선수가 장사로 등극했으며 단체전 우승은 정읍시청이 차지했다.

전날부터 이틀간 치러진 여자부 경기에서는 매화장사 이아란 국화장사 임수정 무궁화장사 이다현 선수가 최강자에 올랐고 단체전은 구례군청이 우승했다.

안산시 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안산시 주관, 대한씨름협회가 주최로 진행됐다.

경기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경기장 수용인원의 30%인 약 300명의 관객만 선착순 입장했으며 체급별 장사결정전 및 단체전 결승경기는 KBS N 스포츠 채널 및 대한씨름협회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시는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화가 김홍도를 활용한 콘텐츠의 일환으로 올해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3년 동안 안산에서 씨름대회 개최를 위해 지난 7월 대한씨름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뜨거운 관심 속에 안산에서 처음으로 열린 씨름대회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됐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내년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많은 시민이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보면서 선수를 격려하는 응원과 함성으로 출전 선수에게 힘을 불어 넣어주길 기대했으나, 코로나19로 한정된 인원만 관람한 것이 아쉬웠다”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대회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한 시민과 대회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