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탈당 "민주당 편가르기·내로남불에 절망"

박종완기자 승인 2020.10.21 11:50 의견 0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론 위배'를 들어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21일 전격 탈당 선언을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하의 글에서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고, 윤리위 회의도 여러 차례 열렸지만, 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합리적인 토론도 없고,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도 알려주지 않았다. 그저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징계 재심 뭉개기'가 탈당 이유의 전부가 아니라는 점도 명확히 했다. 그는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고 강조하며 탈당 결심의 배경을 밝혔다.

이어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며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의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하면서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는 절망했다"고 덧붙였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공수처 법안 표결에서 '찬성'인 당론과 달리 기권을 했다는 이유로 지난 6월 당의 '경고' 처분을 받았다.

당 안팎에선 '소신을 징계한다'는 비난이 일었고 금태섭 전 의원은 재심을 청구했지만 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에도 "언행 불일치"라며 당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